활동들

2010년에 쓰인 이 글을 인상적으로 읽고 시간이 지난 후 문득 궁금해져서 그 이후 2011-2014년 동안 있었던 사운드 아트 전시를 모아봤습니다.

이 목록에 개인전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이 목록은 뮤지엄과 갤러리에서 열린 단체전 위주입니다. 실험 음악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열린 전시와 전시장에서 열린 실험 음악 페스티벌도 포함되었습니다. 실제로 사운드 아트와 실험 음악 둘 다를 위한 공간을 표방하며 때에 따라 전시장이 되기도 하고 공연장이 되기도 하는 공간도 포함되었습니다. 전시의 형태가 아닌 워크샵이나 렉처는 목록에서 [W/L]표시로 분류되었습니다. 사운드 아트와 실험 음악의 분류에 대해 최근의 한 기사에서는 이렇게 말합니다.

“When sound artists think about and work with sound, they are using it in a way that is to how a sculptor uses materials,” says Mary Ceruti, director and chief curator of the SculptureCenter in Long Island City, Queens. “Musicians think about sound more linearly and sound artists think more spatially.” In fact, she says, the term “sound art” can be traced back to a 1983 exhibition, “Sound/Art,” organized by William Hellerman at the SculptureCenter. “We can’t find a reference to the term, before then”—it was often referred to as “experimental music” at that time, Ceruti points out. Since then, the SculptureCenter has often worked with sound art, viewing it as an extension of Minimalist art, rather than as a separate medium. Still, there are challenges in exhibiting sonic works in a gallery setting.”

전시장에서 시작된 사운드 아트는 여전히 전시장에서 본의 아니게 시각적 결과물의 부산물로 다뤄지기도 하고, 보조적인 소리가 있는 조형물과 설치는 모두 사운드 아트로 둔갑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점에서 다음의 전시들은 소리에 대해 어떤 관점으로 접근했는지 각각 전시의 주제를 비교할만 합니다. 그러나 한 곳에 모인 소리 나는 여러 작업들이 어떤 물리적인 방식으로 구성되었는지, 웹상으로는 확인이 어려운 점이 아쉽습니다. 순서는 최근전시 순입니다. (혹시 빠진 전시가 있다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Tokyo Experimental Festival – TEF Sound Installation 06. Dec 2014 – 18. Jan 2015, TWS Hongo, Tokyo, Japan info

Orkest! 07. Dec 2014 – 06. Mar 2015, Netwerk / centrum voor hedendaagse kunst, Aalst, Belgium info

FAITHFUL! (as a part of Faithful Festival) 16. Nov – 21. Nov 2014, Galerie Mario Mazzoli, Berlin, Germany info

The Instrument Builders Project 1. Nov – 30. Nov 2014, NGV studio, Melbourne, Australia info

[W/L]Sound Reasons Festival 31. Oct – 10. Nov 2014, Delhi, Bangalore, Goa, Colombo and Dhaka, India info

Open Museum Open City 24. Oct – 30. Nov 2014, MAXXI National Museum of XXI Century Arts, Rome, Italy info

On the Edge of Perceptibility 18. Oct – 23. Nov 2014, Műcsarnok, Budapest, Hungary info

Alvin Lucier Festival 18. Oct – 19. Oct 2014, Stedelijk Museum, Amsterdam, Netherlands info

[W/L]Mullae Resonance 6 – 24. Oct 2014, Seoul Art Space Mullae, Seoul, South Korea info

[W/L]Sonic Dimensions Fall 2014, Athens, Greece info

(h)ear XL II 26, Sep – 09. Nov 2014, kuS, Heerlen, Netherlands info

International Sound Art Festival Berlin 17. Sep – 2. Oct 2014, Mitte Museum/Bibliothek am Luisenbad, Berlin, Germany info

Voices / Landscapes (for the eye and ear) 26. Sep – 2. Oct 2014, Kwun Tong Ferry Pier & Connecting Space, Hong Kong info

*Being There 29. Aug – 31. Aug 2014, Amino-cho, Kyotango City, Kyoto Prefecture, Japan info

Sounds Like 24. July – 26. July 2014, AKA Gallery, Saskatoon, Canada info

Sounding Cities 11. July – 20. July 2014, various venues, Viseu, Portugal info

*Undertones : Secret Sounds in Maastricht’s Underground 29. June – 24. August 2014, Marres, House for Contemporary Culture, Maastricht, Netherlands info

With Hidden Noise 19. July 2014 – 7. Sep 2014, Henry Art Gallery, Seattle, WA, US / 27. May 2014 – 26. July 2014, Katherine E. Nash Gallery, University of Minnesota, Minneapolis, MN, US / 23. May 2014 – 6. July 2014, Wave Hill, Bronx, NY, US info

Sites & Sounds (as a part of Festival Bonn Hoeren) 14. Jun – 3. Aug 2014, GKG, Bonn, Germany info

[W/L]SAVAKA VOL.9: Sound Art in Taiwan 25. May 2014, Y.W.C.A. Building, Shanghai, China info

Mujanhyang 23 – 25. May 2014,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South Korea info

*[W/L]Histories, Theories and Practices of Sound Art : International Sound Art Curating Conference 15. May – 16. May 2014, University of London, Goldsmiths / Courtauld Institute of Art, London, UK info

Is It Noise? 13. May – 22. June 2014, The Project Gallery of the SeMA, Seoul, South Korea info

[W/L]Field Studies 14. Apr – 17. Apr 2014, London, UK info

*Altering Nativism : Sound Cultures in Post-War Taiwan 22. Feb – 20. Apr 2014, Museum of National Taipei University of Education, Taipei, Taiwan / 7. Jun – 14. Sep 2014, Kaohsiung Museum of Fine Arts, Kaohsiung, Taiwan info

SOUND : Latitudes and Attitudes 7. Feb – 16. Mar 2014, Lasalle College of the Arts, Singapore info

Generation Z : Russian Pioneers of Sound Art (as a part of CTM festival) 25. Jan – 23. Feb 2014, Kunstraum, Berlin, Germany info

[W/L]Dark Ecology (as a part of Sonic Acts Festival) 2014-1016, the border zone between Northern Norway and Russia info

LYDHØRT Series 2014 – 2015, Lydgalleriet, Bergen, Norway info

In the Garden of Sonic Delights 2014, Caramoor Center for Music & the Arts, Katonah, NY, US info

Remote: Relocating Sound 31. Oct – 15. Nov 2013, Ankara, Turkey info

Revolutions Per Minute: Sound Art China 20. Oct – 19. Dec 2013, Hu-i River Side, Shanghai, China info

[W/L]Sonic City 17. Nov – 24. Nov 2014, Athens, Greece info

[W/L]Sound Reasons Festival Nov-Dec 2013, various venues in India info

International Sound Art Festival Berlin 22. Oct – 10. Nov 2013, Mitte Museum / Bibliothek am Luisenbad, Berlin, Germany info

[W/L]Mullae Resonance 7 – 31. Oct 2013, Seoul Art Space Mullae, Seoul, South Korea info

[W/L]Divina Sonus Ruris 6. Oct – 26. Oct 2013, S. Pedro du Sul, Sul, Portugal info

Out of Sync. Looking Back at the History of Sound Art 27. Sep 2013 – 12. Jan 2014, KUMU, Tallinn, Estonia info

Slow Runner: Her Noise Archive II 27. Sep – 24. Nov 2013, Badischer Kunstverein, Karlsruhe, Germany info

*Soundings: A Contemporary Score 10. Aug – 3. Nov 2013,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NY, US info

The String and the Mirror 1. Aug – 28. Aug 2013, Lisa Cooley, New York, NY, US info

Word.Sound.Power 12. Jul – 3. Nov 2013, Project Space@Tate Modern, London, UK info

At the moment of being heard 28. June – 8. Sep 2013, South London Gallery & local venues, London, UK info

[W/L]Tuned City 27. June – 30. June 2013, Brussels, Belgium info

Sounding The Body Electric 26. Jun – 25. Aug 2013, Calvert 22 Gallery, London, UK info

[W/L]Eye for an Ear Festival 24. Jun – 29. Jun 2013, N.K., Berlin, Germany info

[W/L]Festival Bonn Hoeren Aug – Sep 2013, Bonn, Germany info

[W/L]The School of Sound 3 – 6. Apr 2013, Southbank Center, London, UK info

*Silent Space Stand Still 29. Mar – 27. Apr 2013, Tzisdarakis Mosque, Athens, Greece info

Revolutions Per Minute: Ten Years of Sound Art in China 26. Mar – 26. Apr 2013, Colgate University, Hamilton, NY, US info

With Hidden Noise 20. March – 16. April 2013 MADA Gallery, Victoria, Australia info

In That Weird Age (as a part of CTM festival) 25. Jan – 24. Feb 2013, Kunstraum, Berlin, Germany info

The Dark Universe (as a part of Sonic Acts Festival) 12. Jan – 24. Feb 2013, NASA, Amsterdam, Netherlands info

[W/L]Sound Reasons Festival Nov 2012, Delhi, India info

[W/L]Mullae Resonance 15 – 20. Oct 2012, Seoul Art Space Mullae, Seoul, South Korea info

International Sound Art Festival Berlin 11. Oct – 28. Oct 2012, Mitte Museum/Bibliothek am Luisenbad, Berlin, Germany info

Repeat, Please… 4. Oct – 7. Oct 2012, Skálar, Seydisfjördur, Iceland info

Sounding the Body Electric: Experiments in Art and Music in Eastern Europe 1957-1984 25. May – 19 Aug 2012, Muzeum Sztuki, Lodz, Poland info

Soundscape: Urban Landscape Described in Sound 11. Apr – 16. Jun 2012, Wumin Art Center, Cheongju, South Korea info

X-SOUND 9. Mar – 1. Jul 2012, NJP Art Center, Yongin,  South Korea info

[W/L]Field Studies 2012, London, UK info

*Sound Art: Sound as a Medium of Art 17. Mar 2012 – 06. Jan 2013, ZKM, Karlsruhe, Germany info

*[W/L]Her Noise: Feminisms and the Sonic 3. May – 5. May 2012, Tate Modern, UK info

[W/L]Festival Bonn Hoeren 2012, Bonn, Germany info

Tokyo Experimental Festival- Sound, Art & Performance  05. Dec 2011 –  31. Jan 2012, Tokyo Wonder Site Shibuya, Tokyo Wonder Site Aoyama: Creator-in-Residence,  Tokyo Women’s Plaza Hall, Tokyo, Japan info

Sound Exchange – Experimental Music in Central and Eastern Europe Nov 2011 – Nov 2012, various venues in Kraków, Bratislava, Tallinn, Vilnius, Budapest, Riga and Prague info

[W/L]Field Fest 12. Oct – 15. Oct 2011, QO2, Brussels, Belgium info

Simple Interactions: Sound Art from Japan 24. Sep – 18. Dec 2011, Museum of Contemporary Art Roskilde, Roskilde, Denmark info

[W/L]International Sound Art Festival Berlin 23. Sep – 15. Oct 2011, Mitte Museum, Berlin, Germany info

[W/L]Polish Sound Art in China #2 15. Aug – 31. Aug 2011, Beijing, Shenzen, Chengdu, Linzhi and Lhasa, China info

[W/L]Tuned City 4. July – 10. July 2011, Tallinn, Estonia info

With Hidden Noise 10. June 2011 – 10. July 2011, Aspen Art Museum, Aspen, CO, US info

[W/L]Mullae Resonance 8. Jun – 3. Jul 2011, Seoul Art Space Mullae, Seoul, South Korea info

Sonic thresholds 5. Jun – 30. Jun 2011, Galerie K4, Praha, Czech Republic info

The Heard and the Unheard – Soundscape Taiwan 4 Jun – 27 Nov 2011, 54th Venice Biennale info

[W/L]Field Studies 2011, London, UK info

[W/L]The School of Sound 27 – 30. Apr 2011, Southbank Center, London, UK info

Sound Creature 16. Apr – 8. May 2011, Galerie Grand Siecle, Taipei, Taiwan info

[W/L]Mini Tuned City 11. Apr – 17. Apr 2011, Nürnberg, Germany info

[W/L]Festival Bonn Hoeren 2011, Bonn, Germany info

소음의 예술

루이지 루솔로의 <소음의 예술(1913)>은 11장(chapter)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앞으로 시간이 날 때마다 한 장씩 번역해보려 합니다.
이 책은 몇 개의 다른 이탈리아어-영어 번역본이 있는데, 이 글은 Pendragon Press에서 음악학 시리즈 중 한 권으로 1986년에 출판된 책을 번역한 것입니다.
(참고로 글 속에서 말하는 ‘현대’는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입니다.)

제 1 장
소음 예술 : 미래주의 선언문

친애하는 위대한 미래주의 작곡가 바릴라 프라텔라Balilla Pratella에게.

로마의 매우 붐비는 코스탄지 극장에서 나의 친구 마리네티Marinetti, 보치오니Boccioni, 발라Balla와 함께 당신의 혁명적인 오케스트라 연주 <뮤지카 퓨처리스타Musica Futurista>를 듣는 동안 나는 새로운 예술을 생각하게 되었다. 당신의 경이로운 혁신의 논리적 결과인, 이름하여 ‘소음 예술’.
고대의 삶은 고요했다. 19세기에 이르러 기계의 발명과 함께 소음이 태어났다. 오늘날의 소음은 감각의 주권을 장악하는 큰 승리를 거두었다. 수세기 동안 삶은 고요하게 펼쳐졌다. 이 고요함을 방해할만한 가장 큰 소음은 강렬하지도 않고, 지속되지도 않았으며, 다양하지도 않았다. 결국 허리케인이나 태풍, 눈사태, 폭포와 같은 예외적인 지각 운동을 제외한다면 자연은 고요하다.
이러한 소음의 희소함 속에서, 구멍을 낸 갈대나 팽팽한 줄로부터 사람이 낼 수 있었던 첫 번째 소리는 새롭고 어이없으며 또한 놀라운 것이었다. 원시사회의 사람들은 소리를 신의 자비와도 같은, 삶과는 동떨어진 것으로 생각했다. 소리는 그것을 이용해서 공동체의 예배를 이끄는 제사장들에게만 맡겨진 신성한 것으로 생각되었다. 결과적으로 음악은 실제 세계에 강림한 신성 불가침의 영역과도 같은 것이었다.
그리스인들은 음악의 범위를 엄격하게 제한했다. 피타고라스에 의해 수학적으로 체계화된 그리스인의 음악이론은 단지 몇 가지의 어울림음정만을 허용했다. 그런 이유로 그들은 화음에 무지했으며 화성악은 불가능한 것이었다. 중세 시대 그리스의 4도 음계 체계의 수정과 발전은 그레고리안 성가와 당시의 대중음악을 풍성하게 했다. 후에 플랑드르 대위법 작곡가들의 복잡한 다성 음악에서 다시 발견되건데, 화음은 존재하지 않았다. 음악의 발전은 화음에 종속되지 않았다. 음악을 이루는 여러 부분에 대한 이해는 마침내 수직적인 것에서 수평적인 것이 되었다. 다양한 소리들의 동시합창에 대한 취향과 욕망, 그리고 탐구는 삼화음에서 하나의 톤 그리고 현대의 음악을 특징 짓는 불협화음으로 옮겨가며 점차 분명해졌다.
본래 음악은 소리의 순수함과 달콤함을 추구했다. 후에 여러 소리들을 끌어오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귀를 달래는 부드러운 하모니에 대한 강박이 있었다. 오늘날의 음악은 좀 더 복잡해진 까닭에, 이전에 비해 부조화스럽고 낯설며 거친 조합을 추구한다. 전에 없이 ‘소음’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음악의 진화는 기계 개체수의 증가와 연결지을 수 있다. 시끄러운 대도시에서 뿐만이 아니라, 어제까지는 조용했던 시골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연약하고 단조로운 소리가 더 이상 감정을 불러일으키지 못하는 곳에서 오늘날의 기계는 소음에 대한 논쟁거리를 만들어낸다.
우리의 감각을 더욱 자극하기 위하여 음악은 복잡한 다성과 다양한 악기의 음색을 향하여 발전해왔다. 18세기 사람들의 귀는, 그 때에 비해 세 배나 더 많은 연주자가 있는 우리 시대의 오케스트라가 만들어내는 강도 높은 불협화음을 견딜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들의 귀는 여러 가지 소음에 아낌이 없는 현대적 삶에 훈련되었기 때문에 오히려 그 속에서 즐거움을 찾아낸다. 그럼에도 우리의 귀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 깊은 음향적 감각을 요구한다. 음악적 소리는 음색의 다양함 면에서 너무나 제한되어 있다. 가장 복잡한 오케스트라 일지라도 음색을 기준으로 하면 네 다섯개의 악기 그룹으로 나뉘어질 수 있다. 활로 켜는 악기, 금관 악기, 목관 악기, 그리고 타악기. 현대 음악가들은 이 작은 범위 안에서 새로운 음색을 만들어내려 헛수고를 한다. 우리는 이 제한적인 범위의 소리에서 벗어나 소음의 무한한 다양성을 추구해야 한다.
음악적 혁명가들의 그 모든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음악들은, 청취자들을 지루하게 만드는 소리들로 가득차 있다. 우리 미래주의자들은 모두 베토벤과 바그너와 같은 위대한 장인들의 하모니를 깊게 사랑했고 즐겨왔다. 수년동안 그들은 우리의 신경과 심장을 뛰게했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에로이카Eroica’나 ‘파스토랄Pastorale’을 다시 듣는 것보다 전차의 소음, 자동차의 엔진, 떠들썩한 군중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들려주는 것에 더 기쁨을 느낀다.
우리는 현대의 오케스트라가 보여주는 거대한 장치와 그것의 보잘 것 없는 음향적 결과를 심오한 환멸의 느낌 없이는 볼 수가 없다. 20명의 사람이 갸날픈 바이올린 소리를 키우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보다 더 이상한 장면을 본 적이 있는가? 우리는 이러한 빈혈성 소리들의 병원으로 들어간다. 귀에 들려오는 첫번째 박자에 곧 싫증이 나고 뒤따르는 박자는 지루하다. 박자에서 박자로 전해지는 단조로움은 이내 무언가 놀라운 감각을 기다리게 한다. 한편 부처와도 같은 청취자들이 모순으로 뒤섞인 종교적 감정으로, 천번째로 반복되는 단조로운 소리에 취해가는 속물적 엑스터시를 지켜본다. 우리는 멀리 떠난다. 우리는 두 발을 모두 바이올린, 피아노, 콘트라베이스, 오르간에 올려놓고 짓밟고 때린다. 이렇게 만들어지는 메아리로 새로운 음악을 창조하려는 욕망을 오래 억누를 수 없다. 우리는 간다!

소음이 시끄럽고 동의할 수 없는 소리라는 것에는 반대하지 않는다. 이를 위해 우리를 즐겁게 하는 그 모든 미묘하고 섬세한 소리들을 열거할 필요는 없다. 우리가 생각하는 섬세한 소리들은 오직 천둥소리나 바람 소리, 폭포수의 울부짖음, 시냇물의 졸졸대는 소리, 잎파리들의 살랑대는 소리, 멀리서 들리는 말발굽소리, 길에서 마차가 덜컹대는 소리, 그리고 밤의 도시에 가득 차있는 엄숙하고 하얀 숨소리 같은 것들이다.
반면 야생동물과 길들여진 동물들이 내는 모든 소리들, 그리고 말소리나 노랫소리가 아닌 사람이 만들어내는 모든 소리들을 생각해보라. 이제 눈보다 더 예민한 귀로써 현대의 도시를 가로지른다. 우리는 쇠파이프 속에서 소용돌이치는 물과 가스, 동물적으로 중얼대는 엔진, 고동치는 벨브, 야단법석을 치는 피스톤, 전기톱의 비명, 트램의 시동, 거품기의 열분해, 천막과 깃발의 펄럭거림을 분간해내며 기뻐할 것이다. 우리는 상상속에서 가게 덧문의 소음, 기차역의 떠들썩함, 돌아가는 바퀴, 철판, 인쇄기, 전자장비 그리고 지하철의 합창을 즐길 것이다.

현대 전쟁의 새로운 소음 중 어떤 것도 잊혀져서는 안된다. 최근에 아드리아노폴리스의 참호로부터 온 시인 마리네티의 편지에는 놀라울 정도의 자유어로 위대한 전투의 오케스트라를 묘사하고 있다.

“매 5초마다 공포탄은 짜앙-텅-텅의 코드로 공간을 박살내고 500번의 메아리의 반란은 무한으로 흩어진다. 이 증오에 찬 짜앙-텅-텅 지역의 한 가운데에서 50평방미터의 찢긴 상처는 파열로 도약하며 빠르게 연타하는 주먹으로 불의 타악기를 친다. 흉포한 규칙성의 이 깊은 저음은 전장의 괴상하고 날카로운 광란의 군중을 훑어보며, 숨가쁜 귀와 눈, 콧구멍을 열어라! 장전! 발사! 찌르는 듯한 고통 속에서 숨 쉴수 없어 비명을 지르는 기관총의 타라타타타를 완전히 듣고 냄새 맡을 수 있는 기쁨. 타락-타락 때리고 픽-팍-펌-텀 후려치고, 이 기묘함은 오케스트라 뒤로 200미터 멀리 퍼져간다. 진흙투성이의 숨가쁘게 찔러대는 짐마차 풀럭 풀럭 말이 날뛰는 풀썩 풀썩 징 징 샥 웃으며 히힝대는 처얼컹 처얼컹 쿵쿵대며 행진하는 불가리안 3개 대대 쿨럭 쿨럭(천천히) 수미 마리차 또는 카르바비나 짜앙-텅-텅 톡톡톡톡(빠르게) 쿨럭 쿨럭(천천히) 장교의 울음 금관악기처럼 쿵하고 금속판이 팡 여기 팍 저기 펑 칭 착(매우 빠르게) 차-차-차-차-착 저기 아래서 저기 위에서 머리를 들어 위를 보라 아름다워! 번쩍 번쩍 번쩍 번쩍 번쩍 번쩍 저기 아래 연기 속 보루의 유도등 슈크리 파샤는 터키어와 독어로 27개의 보루와 전화로 이야기한다 알로! 아브라힘! 루돌프! 알로! 알로! 배우는 변사의 메아리를 나누고 연기 자욱한 숲의 장면은 건초 진흙 똥 냄새에 박수 갈채를 나는 더 이상 부패한 화약 냄새와 얼어버린 발의 냄새를 느끼지 못한다 팀파니 플룻 클라리넷 어디서나 축복받은 새들의 높고 낮은 짹짹거림은 칩-칩-칩 초록빛 미풍의 그림자를 드리운다 떼지어 돈-돈-돈-딘-빠아 오케스트라에 미친 자들은 공연자들을 때리고 그들은 끔찍하게 맞으며 연주하고 연주하고 위대한 소음은 더 작은 소음이나 메아리의 조각을 지우거나 치우거나 자르지 않고 극장 지역의 300 평방미터 마리차 툰기아 강은 키를 곧추 세우는 루돌피 산까지 닿고 극장 칸막이 좌석 2000조각의 포탄 파편은 요동치는 무기들 폭발하는 금으로 가득찬 아주 하이얀 손수건 스르르-텅-텅 2000개의 수류탄은 아주 검은 털의 폭발로 찢어지고 짜앙-스르르-텅-짜앙-텅-터엉 전쟁 소음의 오케스트라는 침묵의 연주 아래에서 부풀어오른다 하늘에는 화염을 지켜보는 둥그런 금빛의 풍선이..”

우리는 이러한 소음에 음정을 부여하고, 운율적으로 규정하고자 한다. 소음에 음정을 매기는 것은 그 모든 불규칙적인 운동과 진동의 박탈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이 진동들 중 가장 강력하고 두드러지는 것에 어떤 척도를 부여하는 것이다. 소음은 소리와 다르다. 소음은 그것을 만들어내는 불규칙하고 혼란스러운 진동으로의 연장이다. 모든 소음이 음정을 가지고 있다. 심지어 어떤 것은 그 모든 불규칙한 진동을 지배하는 코드를 가지고 있다. 이제 이 두드러진 음고적 특징으로 소음에 음정을 부여하는 실재적인 가능성을 생각해 본다. 주어진 소음에 부여되는 것은 음정 뿐만이 아니라, 소음의 특징을 희생시키지 않고 그들을 구별하게 하는 음색을 통해 주어지는 다양성이다. 그래서 어떤 소음은 속도가 빠르거나 느린 기계적 회전동작이 들려주는 반음계 스케일의 상승과 하강을 통해 만들어진다.
삶의 모든 순간엔 소음이 반주를 한다. 그래서 소음은 듣는 즉시 삶 자체를 회상하게 하는 힘이 있다. 반면에 가끔 벌어지는 음악적 사건인, 삶에서 거리를 두고 있는 소리는 눈을 위한 친숙한 구경거리가 되었다. 삶의 불규칙한 혼란을 닮아 혼돈과 불규칙성에 도달한 소음은, 언제나 스스로를 전부 노출시키지 않는 굉장히 놀라운 면을 품고 있다. 우리는 소음을 선택하고 조직하고 조절하는 의심할 여지 없는 새로운 즐거움으로 인류를 감각적으로 더 열리게 할 것이라 믿는다. 소음의 특성이 삶의 잔혹함을 상기시키는 것이라 해도, 소음의 예술은 모방-재생산으로 스스로를 제한해서는 안된다. 소음은 그 자체의 음향적 즐거움 안에서 예술가들에게 소음의 조합으로부터 감성적 힘을 끌어내는 방법을 알려줄 것이다.
여기에 우리가 곧 기계적으로 현실화 할 미래주의 오케스트라의 6개 군의 소음이 있다.

1 으르렁, 천둥, 폭발, 쉭쉭대는 으르렁, 탁, 쿵
2 휘파람, 쉭쉭, 훅훅
3 속삭임, 중얼중얼, 우물우물, 웅얼웅얼, 꼴꼴꼴
4 날카로운 비명, 삐걱거림, 살랑거리는 소리, 윙윙, 바삭바삭, 문지르는 소리
5 금속, 나무, 가죽, 돌이나 도자기 등을 두드려서 나는 소리
6 동물이나 사람의 목소리 – 고함, 절규, 비명, 울부짖음, 야유, 짖는 소리, 가래 끓는 소리, 흐느낌

이 목록에는 가장 특징적이고 근본적인 소음이 포함되어 있다. 다른 것들은 이들과의 조합이거나 연장체이다.
소음의 리드믹한 움직임은 무한하다. 이들은 언제나 음정이나 지배적인 리듬으로 존재하며 이들을 광범위하게 둘러싼 제 2의 리듬도 함께 들린다.

결론

1. 미래주의 작곡가들은 계속해서 소리의 범위를 더 넓게, 더 풍부하게 해야 한다. 이는 우리의 감각적 요구에 부응한다. 우리는 오늘날의 재능있는 작곡가들이 더욱 더 복잡한 불협화음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음을 본다. 순수한 소리로부터 전에 없이 멀리 이동하여 그들은 거의 ‘소음-소리’에 도달했다. 이러한 요구과 경향은 소음의 첨가와 대체를 통해서만 실현될 수 있다.
2. 미래주의 음악가들은 오늘날의 오케스트라가 소유한 제한된 음색의 범위를, 기계 장치로 만들어진 소음의 무한한 음색으로 대체해야 한다.
3. 음악가의 감각은 전통적이고 손쉬운 리듬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을 소음 안에서 찾아야 한다. 음악가에게 주어진 모든 소음은 가장 두드러지는 리듬에 더해진 다양한 리듬의 집합체가 되어야 한다.
4. 모든 소음은 불규칙한 진동과 두드러지는 음정을 갖고 있다. 하나의 음과 그것의 반음과 사분음은 이러한 소리를 모방하는 장치의 구성을 통해 얻을 수 있다. 이 음정의 다양성은 개개의 소음의 특징적인 음색을 박탈하지 않으면서 오직 그것의 음역을 연장시킨다.
5. 장치들의 구성은 현실적으로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다. 일단 소음을 생산하는 기계적인 원칙이 결정되면, 그것의 음정은 똑같은 음향 규칙의 적용을 통해 결정된다. 예를 들어 장치가 회전운동을 한다면 그 속도의 증가와 감소를 통해 음정이 결정되고, 회전운동을 하지 않는다면 소리나는 부분의 크기와 장력을 통해 결정된다.
6. 새로운 오케스트라가 획득할 소음에 대한 복잡하고 새로운 감수성은 소음을 통한 일상의 모방에 의해서가 아니라 여러 음색과 리듬의 환상적인 조화에 의해서 이루어진다. 그러므로 모든 장치는 음정 변화의 가능성을 품어야 하고 어느 정도 확장된 음역을 필요로 한다.
7. 소음의 범위는 무한하다. 오늘날 천대의 각기 다른 기계가 있다면 우리는 천개의 각기 다른 소음을 구별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새로운 기계의 증가와 더불어 단순히 기계적 소음의 모방이 아닌, 우리가 상상한 조합에 의해 만들어진 수만개의 서로 다른 소음을 구별할 수 있을 것이다.
8. 그러므로 우리는 소음을 구성하는 여러 리듬과 원칙적인 음정, 부차적인 것들을 주의깊게 관찰할 재능있고 대담한 젊은 음악인을 구한다. 소음의 음색과 소리의 음색을 비교하면 전자가 후자보다 훨씬 더 광범위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미래주의자들의 눈에 의해 정복된 우리의 감각은 마침내 미래주의자의 귀를 가지게 될 것이다. 산업도시의 엔진과 기계들은 어느날 음정을 갖게 되고, 모든 일터는 중독성의 소음 오케스트라가 될 것이다.

친애하는 프라텔라, 당신의 미래지향적 천재성을 이 토론에 초대하며 이와 같은 선언문을 보낸다. 나는 전문 음악가가 아니므로 어떤 음향적인 편견도 방어할 작업도 없다. 나는 미래주의 화가이며 지금껏 사랑하고 연구해왔던 예술을 넘어서 모든 것을 새롭게 하고싶은 자다. 그래서 음악가들보다 더 대담하며 나의 음악적 무능함에 대해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리고 이러한 대담성은 모든 것에 대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확신한다. 나는 소음의 예술을 통한 음악의 위대한 부흥을 예견하고 있다.

루이지 루솔로
밀라노, 1913년 3월 11일

FOOD

John Cage 는 그의 책 <Empty Words: Writings ’73 -’78>에 ‘Where are we eating? And What are we eating?’ 이라는 제목의 에세이를 통해서 자신의 음식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오랜 기간의 관절염 끝에 찾아온 몸의 경미한 마비증상을 극복하기 위하여 이런저런 치료법을 전전하던 중, Yoko Ono가 소개시켜 준 Shizuko Yamamoto라는 사람을 통해 알게 된 식이요법으로 효과를 보고 이후 음식과 식재료에 꾸준한 관심을 갖게 된다. 그는 사실 훨씬 이전부터 음악가로 알려진 것 이외에 버섯수집가로서 버섯과 진균류에 대한 왕성한 호기심을 갖고 있었고, TV 퀴즈쇼에서 버섯관련 지식으로 우승을 하는 등 미식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왔지만 식이요법 치료를 통해 본격적으로 그 흥미를 넓혀간 듯 보인다. ‘Where are we eating? And What are we eating?’은 Merce Cunningham 무용단의 단원들과 공연 여행을 다니며 매 식사때마다 어디에서 무엇을 먹었는지 그 여정을 기록한 37편의 짤막한 식사일지 모음이다.

John

무용가들은 먹은 모든 음식의 열량을 태워버리는 반면 음악가들은 그 열량을 소비하기엔 너무 오래 앉아있는다고 말한 John Cage의 농담에서 힌트를 얻은 다음의 것들은, 그 잉여의 음식물 에너지가 소리로 변모하는 과정 – 더 크게는 음식 일반과 소리의 관계에 대한 무작위 자료모음의 결과들이다. 대부분이 웹사이트와 기사의 번역이며 내용에 대한 개인적인 호불호는 반영되지 않았다.

01. Recipe for a Quite Diet

미국의 ‘청력과 의사소통을 위한 센터 Center for Hearing and Communication’ 에서는 ‘조용한 식생활을 위한 조리법 Recipe for a Quite Diet’을 발표했다. 이 기관은 청력을 잃어가는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청각 건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이 곳에서는 매년 4월 30일을  International Noise Awareness Day 로 제정하여 일년 중 하루 정도는 주위의 모든 소음을 다시금 들어보고 그들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기회로 삼기를 종용한다.

조용한 식생활을 위한 조리법

당신이 만드는 모든 소음에 주의를 기울이고 이웃의 평화와 적막을 누릴 권리를 존중한다.
헤드폰이 연결되어 있는 개인 스테레오 시스템과 라디오의 볼륨을 두 단계 줄인다.
텔레비젼 볼륨을 한 단계 줄인다.
눈앞에 닥친 위험의 경우를 제외하고 경적을 울리지 않는다.
불법으로 경적을 울리는 택시 운전사에게 팁을 주지 않는다.
청력보호대를 착용한 경우 외에는 시끄러운 운동경기, 식당, 락 공연과 나이트 클럽을 피한다.
시끄러운 활동을 산책이나 도서관, 박물관 방문으로 대체한다.
헬스클럽 강사에게 음악을 줄여달라고 한다.
극장 매니저에게 볼륨을 줄여달라고 한다.
지하철이나 잔디를 깎는 시끄러운 환경에 있어야만 있다면 적절한 귀마개를 착용한다.
저녁을 먹는 동안 텔레비젼을 끄고 대신 조용한 대화를 한다.
무료 청력 검사를 받는다.
지역의 소음 관련 조례 집행을 검토하거나 발전시킬 수 있는 마을 모임을 조직한다.
소음의 위험에 대해서 소문을 낸다.
그리고 위치에 상관 없이 오후 두시 십오분부터 십육분까지 주위의 소음을 관찰한다.

02. One Pig by Matthew Herbert

영국의 뮤지션이자 DJ인 Matthew Herbert는 2011년 <One Pig>이라는 제목의 앨범을 발매했다. 이 앨범에 수록된 곡들은 돼지 한마리의 일생을 ‘탄생에서 접시 위까지’ 뒤쫓으며 녹음한 음원들을 믹싱하여 만들어졌다. 앨범이 발매된 후 이 작업의 컨셉으로 인해 그의 윤리관은 많은 논란에 휩싸이게 되었는데 특히 그가 돼지의 살코기를 직접 시식했고 돼지의 , 뼈와 피부등을 악기로 사용했다는 점이 PETA와 같은 기관의 비판을 이끌어냈다. 이 앨범은 그의 또 다른 작업물인 <One One>, <One Club>에 이은 “One” 삼부작 중 마지막 작업으로, 모든 곡을 오직 하나의 대상에서 얻어낸 음원들의 샘플링에 의존하고 있는 개념적인 제작 방식의 앨범 시리즈이다.

03. Tesco by Wishmountain

영국의 프로젝트 밴드 Wishmountain이 2012년 발매한 <Tesco>라는 앨범은 첫 번째 앨범 후 십수년만에 나온 음반으로써 영국의 대형 수퍼마켓 체인인 Tesco를 그 제목으로 삼고 있다. 이 음반에는 총 여덟곡이 실려있는데 모두 Tesco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 열개 중의 여덟개 상품에서 녹음된 소리로 만들어져 있다. 대부분이 저렴한 가격의 간식거리인 이 제품들의  이름이 그대로 곡의 제목으로 쓰이고 있다.

tesco

각각 Lucozade, Nescafe, Kingsmill: Hovis and Warburton, Fruit Shoot, Dairy Milk, Walkers, Andrex, Coke 라는 제목의 곡들은  음료병을 부는 소리, 캔을 탁탁 치는 소리, 포장지를 부스럭대는 소리, 음식을 이렇게 저렇게 가지고 노는 소리등이 디지털화되어 짜여진 테크노 음악이다. Wishmountain은 Matthew Herbert가 작곡자와 제작자로 참여하는 또 다른 프로젝트를 위한 예명이다.

04. Sounds of the Sea by Heston Blumenthal

2008년 영국의 요리사 Heston Blumenthal은 그의 해산물 메뉴를 통해 소리가 음식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그의 레스토랑 The Fat Duck의 ‘Sound of the Sea’ 라는 이름의 이 굴요리는 파도소리가 흘러나오는 아이팟이 들어있는 커다란 조개껍데기와 함께 제공된다. 모래상자 위에 유리접시와 식용거품이 놓여지고 그 맨 위에 신선한 굴이 놓여진다. 손님들은  굴을 파내기 전에 아이팟 이어폰으로 잠시 바닷소리를 듣게 된다.

heston-blumenthal-dish-lg

실제로 사람들에게 농장 동물의 소리를 들려주었을 때보다 파도소리를 들려주었을 때 굴의 맛이 30% 더 짜고 신선하다고 여기게 되는 것을 발견함으로써, 그는 이러한 접근을 통해 하나의 재료가 낼 수 있는 모든 종류의 맛을 그의 요리에 적용시키려 한다.

via  His Inventions Get You..Right In The Taste Buds

05. 와인과 그레고리안 성가

칠레의 몬테와인을 경영하고 있는 Aurelio Montes 는 음악의 힘을 강하게 믿는 사람으로, 일꾼들이 프리미엄 와인을 숙성시키는 통을 세척하는 동안 그레고리안 성가를 들려준다고 한다. 그의 이러한 제조방식은 한 연구자에게 영감을 주어 과연 음악이 와인의 맛에 영향을 주는지에 관한 실험을 하게 했다. 결과는 다음과 같다. 카버네 쇼비뇽 와인을 마시는 동안  Guns N’ Roses 의 “Sweet Child O’ Mine” 과 같은 헤비메탈 음악을 듣는다면 많은 사람들은 와인의 맛을 본래보다 더 강렬한 것으로 느끼게 된다. 예를 들어 Axl Rose 의 우는듯한 소리는 뇌의 어떤 부분을 자극하여 주어진 감각을 더욱 무겁고 원기왕성하고 강렬한 것으로 받아들이게 한다. 이 자극은 뇌에 사전 정보를 주어 와인의 맛을 같은 식으로 느끼게 만든다고 한다.

Aurelio Montes는 그레고리안 성가가 와인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 묻는다면 대답할 말이 없다고 한다. 그러나 음악이 와인을 만드는 사람에게 영향을 주고 와인은 그 사람의 손길에 영향을 받느니만큼 모든 과정이 관심과 사랑으로 행해져야 하며 음악이 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이 외에도 포도를 수확할 때에 곡예사를 고용하여 비탈진 경사면에까지 퍼져있는 오직 완전히 익은 포도만을 수확하는 등 와인 제조에 대한 남다른 기이한 원칙을 갖고 있다.

via  Aurelio Montes: the chilean winemaker, The taste of sound 

06. Airplane Food Research by Unilever and the University of Manchester

‘식욕’이라는 단어는 기내식을 묘사하는 데에는 결코 쓰이지 않는다. 유니레버와 멘체스터 대학의 연구팀이 왜 기내식이 그토록 맛이 없는지에 대한 이유를 밝혀냈다. 바로 비행기 엔진의 큰 소음이 그만큼 승객의 감각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눈을 가린 48명의 실험 참여자가 비스켓부터 체다치즈까지 여러 음식을 맛보는 동시에 다양한 크기의 소음을 들으며 맛의 강도를 기록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노이즈 레벨이 높을수록 짠맛과 단맛을 덜 느끼게 되고 바삭바삭함을 느끼는 정도는 증가된다고 한다. 한편 소음의 크기가 짠맛과 단맛의 강도에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큰 소음이 반드시 불쾌한 식사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매우 시끄럽지만 장사가 잘 되는 식당도 있고, 빠르고 강한 음악이 흘러나올수록 술을 마시는 속도가 빨라진다는 연구결과도 있기 때문이다. 소음의 크기 이외에 소음의 맥락 또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식사를 하는 사람이 매우 큰 소리임에도 불구하고 그 소음을 좋아한다면 음식을 더욱 즐길 수 있게 되고, 반대로 소음을 싫어한다면 음식은 더욱 맛이 없어진다.

싱가폴에어라인은 그 음식 맛과 모양으로 여러해 동안 최고의 항공사로 꼽혀왔다. 이 항공사는 요리 스태프와 와인 스태프들이 기내와 비슷한 환경에서 음식을 맛보는 기밀구조의 회의실을 갖추고 있다.

via  Science Explains Why Airline Food Sucks

07. 저주파와 발효

“최근에 연습실을 옮겼어요. 저희는 풀 드럼세트랑 기타/베이스 세트를 갖고 있어요. 여기에 주방도 있고 도구들도 있어서 맥주양조를 해볼까 하는데요, 한 가지 걱정되는 것은 악기들이에요. 시끄럽고 큰 소리가 맥주 발효에 방해가 될까요? 저는 특히 킥 드럼이랑 베이스 앰프 소리가 걱정되는데요.. (저희는 8×10 케비넷을 씁니다.)”  04-27-2011, 01:37 PM

같은 질문을 좀 더 심각하게 한 이가 1953년에도 있었다.  <주류 발효에 관한 저주파의 효과>가 그 논문 제목이다.

via  Home Brew Talks

08. 의성어

음식이 일단 입 속에 들어가면 청각 또한 그 음식을 맛보는데에 중요하게 작용한다. 음식을 먹는 소리는 그 음식에 대한 많은 정보를 제공해준다. 연구에 따르면 어떤 이가 샐러리, 순무, 크래커 등을 먹는 녹음된 소리를 들은 사람들은 그것을 먹은 사람 만큼 음식에 대한 질감의 순위를 매길 수 있었다고 한다.

여기에 음식을 먹거나 마실 때의 소리를 묘사한 각국의 의성어들이 있다.

음식을 먹을 때

아라비아어:  humm
바탁어:  nyaum nyaum
벵골어: gob gob goba gob sopa sop
불가리아어: am am
카탈로니아어: nyam nyam
크로아티아어: njam njam
체코어:  ham, ňam ňam
덴마크어: nam nam, mam mam
네덜란드어: jam jam
영어: yum yum, om nom nom
에스토니아어: näm näm, nämm nämm
따갈로그어: nam nam
핀란드어: nam nam, nami name
프랑스어: miam miam
독일어: mampf mampf
히브루어: amm amm
헝가리어: nyamm nyamm
아이스랜드어: namm namm
인도네시아어: nyam nyam
이탈리아어: gnam gnam
일본어: mogu mogu, paku paku
한국어: nyam nyam, yam yam, jjub jjub
라트비아어: ņam ņam
리투아니아어: niam niam
마라티어: mam mam gapagap
노르웨이어: nam nam
폴란드어: mniam mniam, chrup chrup, mlask
포르투갈어: nham nham
루마니아어: miam miam, niam niam, pleasc-pleasc
러시아어: am, njam-njam
세르비아어: njam-njam
슬로바키아어: mňam, ham
스페인어: ñam ñam
스웨덴어: nam nam
타이어: ngam ngam
터키어: ham hum, nam nam
베트남어: măm măm, nhăm nhăm, nhồm nhoàm, chàm chạp

음료를 마실 때

불가리아어: glyok glyok
영어:  slurp, glug
프랑스어: glouglouglou
독일어:  gluck
구자라트어: gudgud
이탈리아어: glu glu
일본어: goku goku
한국어: ggul gguk ggul gguk
리투아니아어: kliuk kliuk
마라티어: ghata ghata
폴란드어: gul gul
포르투갈어: glup, glup
루마니아어: gâl-gâl
러시아어: bulk-bulk
스페인어: glu glu glu, glup
스웨덴어: glugg glugg
타이어: ueak

via  Cross-linguistic onomatopoeias

09. Misophonia

Misophonia는 문자그대로 풀이하면 “소리”(phonia)+“혐오” (miso)를 뜻한다. 이 용어는 2001년 미국의 과학자 Pawel Jastreboff와 Margater Jastreboff에 의해 처음 쓰였다. 일상적인 소리에 격한 반응을 하는 사람들이 치료를 위해 스스로 만든 그룹이 있다. 이들은 흥미롭게도 매우 유사한 증상을 갖고 있다.

증상은?
– 발병시기는 10세-12세 전후이다.
– 견디기 어려운 출발점이 되는 소리는 음식을 먹는 소리, 숨소리이다.
– 반응은 견디기 어려운 소리와 어울리는 행동을 보거나 때로는 그 행동을 예상하는 것만으로도 격해진다.
– 환자가 견디기 힘든 소리를 내는 사람과 정서적으로 가까울수록 소리는 더욱 불쾌한 것이 된다.
– 소리에 대한 반응은 대개 극도의 분노로 나타나는데, 소리내는 사람에게 폭력을 가하고 싶거나 무슨 수를 쓰더라도 그 부근에서 탈출하고자 하는 욕구를 갖게된다.

어떤 치료법이 있나?
– 이명재활치료, 인지행동치료 그리고 심리최면요법이 어떤 환자들에게 효과가 있었다고 보고되었으나, 적절한 연구비를 들인 좀 더 장기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내 담당의사는 misophonia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 어떻게 해야하나?
-Misophonia의 최초 진단은 불과 2001년에 있었기에 많은 수의 가정의학과 의사들이 이 병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것은 사실이다. 당신은 이상적으로 청각학 의사에게 보여주기를 원하겠지만 찾기 어려울 경우 이비인후과에 문의해 볼 수도 있다.

사람들에게 내가 misophonia 라는 질병을 갖고 있다고 설명할 때마다 그들은 ‘모든 사람이 싫어하는 소리 하나쯤은 갖고 있고 그것은 자연적으로 극복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들에게 어떤 말을 해야 하나?
– 우리는 이런 이야기를 정말로 많이 들어왔다. 칠판을 손톱으로 긁는 소리는 자주 인용되는 예이다. 기본적인 사실은 임상적인 misophonia는 가족의 해체나 이혼, 실업이나 사회적인 배척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위와 같은 사람들의 반응은 어느날 약간 기분이 안 좋은 사람과 만성적인 우울증을 갖고 있는 사람을 비교하는 것과 비슷하다. 당신의 상황을 간과하는 사람들로 하여금 당신이 필요한 도움을 찾는 것을 멈추지 못하게 해야한다.

via  Misophonia

10. Frito-Lay Sun Chip Bag

2010년 Frito-Lay 선칩 브랜드는 세계 최초로 100퍼센트 자연 분해 가능한 스낵 포장을 출시했다. 그러나 곧 포장재의 소리로 인해 소비자들로부터 불만을 접수받기 시작했다. 스낵 회사는 지구를 위해 옳은 일을 하려 했지만 소비자들은 불평했다. 어떤 이들은 이 소리를 모터사이클이 속도를 높이는 소리나 유리가 깨지는 소리와 비교하기도 하고, 극장에서 이 선칩을 판매하지 말 것을 경고하기도 했다. 사실 그들은 화내는 것 이상이었다. 그들은 좌절했다. 더 이상 고무줄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이 한 밤중에 배우자 몰래 스낵 한 줌을  맛 볼 수 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미안하지만 과자봉지 소리 때문에 무슨 말을 하는건지 안 들려’ 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했다. 스낵회사는 자연분해 과자 봉지의 그러한 큰 소리는 ‘변화의 소리’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계속되는 판매량 부족으로 출시 18개월만에 결국 시장에서 사라졌다.

다른 면에서 보면, 선칩의 시끄러움은 자산으로도 보인다. Frito-Lay는 바삭한 소리를 내는 다양한 상품을 가지고 있다. 치토스의 슬로건은 “바삭한 치즈!” 였고 도리토스의 1989년 광고는 제이레노를 출연시켜 그 비밀의 재료를 밝혔다. 바로 ‘바삭함’ 이었다.

그래서 이 선칩 봉지는 왜 그리도 시끄러운가? 이 포장재를 이루는 새로운 고분자는 전에 비해 더 높은 유리 전이 온도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비정질 고체(예를 들어 선칩 포장재)의 유리와 같은  단단한 상태에서 고무와 같은 점성이 있는 상태로의 변화가 이전의 포장재에 비해 더 높은 온도에서 일어나기 때문에 보통의 환경에서 이 봉지 자체가 더욱 바삭해진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반대의 경우도 찾아볼 수 있다. 몇 년 전 다른 브랜드의 한 땅콩제품은 스틸 캔에서 합성수지 캔으로 그 용기가 바뀌었다. 스틸캔은 마개가 열릴 때 ‘쉭-’하는 소리를 냈는데 소비자들은 그것을 신선함의 신호로 받아들였다. 그러나 비용상의 이유로, 회사는 소리가 나지 않는 합성수지 캔으로 용기를 바꾸었고 그것은 곧 판매량 하락으로 이어졌다.

via  Snack Attack

11. 샴페인 마개 따기

소리 신호는 포장용기와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쓰일 수 있다. 봉인된 마개를 열 때의 ‘펑’하는 소리와 뚜껑을 닫을 때의 ‘딱’하는 소리를 그 예로 들 수 있다. 포장용기의 소리는 강력한 분위기 자극제가 될 수도 있다. 음료캔을 딸 때의 소리를 생각해보자. ‘딸깍! 치익-’ 휴식의 순간은 이 소리와 함께 시작된다. 샴페인 마개를 딸 때의 소리도 그 전통적인 예이다. 그러나 시끌벅적함과 번거로운 뒷처리를 피하고 싶다면 이러한 방법도 있다.

via Food Marketers Use Food Packaging to Trigger Emotions, How to Open Champagne

12. ASMR

어떤 특정한 자극에 대해서 이상하게 반응하는 자신을 발견한 적이 있는가? 옆 자리의 동료가 테이블 위에서 손톱으로 리드미컬하게 딱딱거리는 소리가 당신의 정수리를 기분 좋게 간지럽힌다거나 칠판에 분필로 글씨를 쓰는 소리가 당신을 잠들게 한 적이 있는가? 달콤하게 긴장이 풀어지는 경험, 그러나 이유는 알 수 없는 이런 느낌은 나만 갖는 것은 아니었다.

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 ‘자율 감각 경락 반응’ 은 이러한 현상을 일컫는 신조어이다. ASMR 현상에 대한 연구와 도움을 위한 웹사이트도 존재한다. 이 곳에서는 ASMR을 ‘머리와 두피에서 시작되어 종종 척추를 타고 내려가 팔다리로 이어지는 짜릿짜릿함으로 특징지어지는 신체적 감각’으로 묘사하고 있다. 모든 이가 경험하는 것은 아니며 다른 사람들이 느끼는 것에 대해서 어떤이들은 단순히 덜 예민하기도 하다.

불면증은 ASMR의 효과를 적용시킬 수 있는 공통된 주제이다. 어떤 이들은 긴장을 완화시키거나 공황발작을 멈출 수 없었던 심각한 우울증을 개선시키는데에 ASMR 비디오를 사용하기도 한다.

Maria는 그의 유투브 채널에 34,000명이 넘는 구독자를 가진 ASMR 비디오계의 여왕으로 군림하고 있다. 그녀는 러시아어 억양이 있는 영어로 카메라를 똑바로 쳐다보며 러시아어 수업을 하거나 명상 치료사인양 말을 하기도 하고, 그저 일상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때때로 냅킨을 접거나 다른 나라에서 산 기념품들을 보여주기도 하고 음식을 먹기도 한다.

ASMR이 주는 황홀경은 대개 뇌를 위한 오르가즘으로 묘사된다. 하지만 실제로 성적인 느낌과는 좀 거리가 있다. 사람들이 쌀을 가지고 놀거손톱을 칠하거나 젠가 타워를 쌓는 영상 속에 속삭이는 목소리가 들린다. 음식을 먹는 소리를 들려주는 ASMR 비디오도 상당수 있다.

via ASMR, the Good Feeling No One Can Explain, Braingasms and Towel Folding

13. Food Foley

Foley는 영화나 텔레비젼 쇼, 비디오 게임 등의 사운드 후반작업으로써 일상적인 모든 소리를 재녹음하는 작업이다. 재녹음된 소리들은 옷깃이 스치는 소리부터 삐걱거리는 문이나 유리창이 깨지는 것까지 모든 종류의 소리가 될 수 있다. 좋은 폴리 작업은 관객이 눈치챌 수 없을 정도로 영화에 잘 녹아들어 장면의 현실감을 높이는 데에 기여한다. 이러한 배경소음이 없다면, 영화는 부자연스럽게 조용하거나 불편하게 느껴질 것이다. 재녹음된 소리는 실제 생활에서와 꼭 같은 방식으로 만들어지지는 않는다.

다음은 음식을 이용한 폴리의 대표적인 몇 가지 방법이다.

– 가죽 파우치 속의 옥수수 전분은 눈이 뽀드득거리는 소리를 낸다.
– 얼린 배추를 방망이로 때려 머리나 뼈가 부딪히거나 부러지는 소리를 만든다.
– 패딩으로 속을 채운 코코넛 껍데기로는 말발굽 소리를 낸다.
– 커다란 고깃덩이를 주먹으로 치면 사람이 서로 때리는 소리를 대신할 수 있다.
– 감자칲 봉지를 아주 천천히 주무르면 나무가 불에 타는 소리를 낼 수 있다.
– 썩은 과일이나 토마토를 손으로 으깨면 각종 점액질의 소리를 낼 수 있다.

via  Foley, The Guide to Sound Effects

14. 주방에서 만들어지는 27가지 소리

주방은 많은 작가들에게 영감을 주는 장소이다. John Cage는 주방에서 낼 수 있는 27가지의 소리를 짧은 영상으로 만들었다. 아래의 비디오는 그의 마이크로바이오틱 식이요법의 경험에 대한 짧은 인터뷰와 함께 편집되었다.

그리고 트리뷰트 형식의 몇 가지 리메이크 버전을 찾아볼 수 있었다.